티스토리 뷰


亡血脫血證 망혈증과 탈혈증.

『영추』에서는 "코끝이 흰 것은 망혈증이다"라고 하였다. 또 "충맥衝脈은 혈의 바다[血海]인데 혈해가 부족하면 몸에 핏기가 적고 얼굴에서 화색[精光]이 없게 된다"고 하였다. 또 "혈탈血脫은 창백해지고 윤기가 없으며 맥은 텅 빈 듯하다"고 하였다.

○ 『내경』에서는 "팔에 퍼런 줄이 서는 것은 탈혈脫血이다"라고 하였으며, "편안히 누워 있어도 맥이 왕성한 것 또한 탈혈이다"라고 하였다.

○ 이고는 "육맥六脈이 현세弦細하면서 삽澁한데 누르면 속이 빈듯하고 얼굴색이 희기만 하고 윤기가 없는 것은 탈혈이다"라고 하였다. 사물탕이나 삼재환을 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