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의보감] 血汗 혈한

몸과마음 2012. 10. 11. 14:14


血汗 혈한.

『내경』에서는 "소음少陰의 때에 이르면 육멸이 된다"고 하였는데, 왕빙은 주에서 "멸衊이란 혈한血汗이다"라고 하였다.

○ 유완소는 "담膽이 열을 받아 혈이 제멋대로 돌아다녀 코피가 나고, 아울러 혈한[피땀]이 나게 되면 정명산을 쓴다"고 하였다.

○ 『삼인극일병증방론』에서는 "병이 없던 사람이 땀으로 옷이 젖어 마치 엉겨 물든 것 같은 것을 혈한이라고 하고, 또 홍한[뻘건 땀]이라고도 한다. 지나치게 기뻐하면 심을 상하게 되는데, 지나치게 기뻐하면 기가 밖으로 흩어지게 되고 혈은 기를 따라 흐르기 때문[에 홍한이 나는 것]이다. 황기건중탕을 쓰면서 묘향산을 같이 먹는데, 금이나 은으로 만든 그릇에 소맥 · 맥문동을 넣고 달인 후 타서 먹는다. 또 임신부가 혈한이 나면 율초즙방을 쓴다"고 하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