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聲音出於腎 목소리는 신腎에서 나온다.

심心은 목소리의 주인이고, 폐肺는 목소리가 나오는 문이며, 신腎은 목소리의 뿌리이다. 풍風, 한寒, 서暑, 습濕, 기氣, 혈血, 담痰, 열熱 등의 사기가 심폐心肺를 침범하면 상완上脘에 병이 생기는데, 증상에 따라 치료하여 사기가 흩어지면 목소리가 나온다. 

신이 허하여 병이 되면 여러 기운을 받아들여 본원[腎]으로 돌려보내지 못하므로 기가 거슬러오르게 되어 기침이 나고 담이 막히고 뭉치며 혹은 숨이 차거나 가슴이 가득 차고 가슴과 배, 온몸의 뼈가 당긴다. 기침이 심해질수록 기는 더욱 부족해지고 목소리도 더욱 메마르게 된다(『인재직지』).

○ 어떤 어린이가 토하고 설사를 하였는데, 전을錢乙이 과루탕을 써서 나았다. 그 어린아이가 또 대소변을 보지 못하여 다른 의사가 약을 써서 대소변을 보게 하였는데, 몸이 차지고 음식을 먹지 못하게 되었다. 전을이 익황산과 사군자환을 쓰자 과연 몸이 따뜻해지고 음식을 먹게 되었다. 그 어린아이가 또 말을 하지 못하게 되었는데, 전을이 "이것은 차가운 약으로 오줌을 누게 하여 비와 신이 모두 허해졌기 때문인데, 이제 비脾는 실해졌으나 신이 아직 허하여 그렇다"라고 하며 육미지황원을 한 달 동안 써서 나았다(전을).

○ 신이 허하여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인삼평보탕을 쓴다. 큰 병을 앓고 난 후에 말을 하지 못하면 신기환을 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