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聽聲音辨病證 목소리를 듣고 병증을 분별함.


『내경』에서는 "숨쉬는 것을 보거나 목소리를 듣고 아픈 곳을 안다"고 하였고, 또 "중초의 기[中]가 성하고 장부臟腑의 기운이 [막혀] 가득 차서 [濕土의] 기운이 왕성하면 두려움에 [腎이] 상하게 되는데, 그러면 방 안에서 말하는 목소리 같이 되니 이것은 중기中氣가 습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 『금궤요략』에서는 "환자의 목소리가 조용조용하면서 잘 놀라서 외치는 것은 뼈마디에 병이 있는 것이고, 말을 어물어물하면서 얼버무리는 것은 심격간心膈間에 병이 있는 것이고, 목소리가 가늘면서 길게 나오는 것은 머리 속에 병이 있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 또 "목소리를 듣고 병을 알면 훌륭한 의사이다"라고 하였다.

○ 『난경』에서는 "듣고서 안다는 것은 오음五音을 듣고 질병을 구별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가령 간이 병들면 목소리가 슬프고, 폐가 병들면 목소리가 급하고, 심이 병들면 목소리가 웅장하고, 비가 병들면 목소리가 느리고, 신이 병들면 목소리가 가라앉고, 대장이 병들면 목소리가 길고, 소장이 병들면 목소리가 짧고, 위胃가 병들면 목소리가 빠르고, 담이 병들면 목소리가 맑고, 방광이 병들면 목소리가 약하다(『만병회춘』).

○ 『내경』에서는 "목소리는 오음과 짝한다"고 하였다. 『의학입문』에서는 "금金의 소리는 울리고, 토土의 소리는 탁하고, 목木의 소리는 길고, 수水의 소리는 맑고, 화火의 소리는 메마르다"고 하였다.

○ 토土의 소리는 깊은 항아리 속에서 말하는 것 같다. 또한 습이 성하면 목소리가 항아리 속에서 나오는 것 같은데, 그 습한 것이 마치 물 속에서 말하는 것 같다(동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