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卒然無音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것.

황제가 "사람이 갑자기 근심하거나 성낸 뒤에 소리가 나오지 않는 것은 어느 길이 막히고 어느 기가 나와 돌아다녀서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것인지 그 이치를 듣고 싶다"고 물었다. 소사少師가 "인후咽喉는 음식물의 통로이고 후롱은 기가 오르내리는 길이고 회염은 목소리의 문이고 입술은 목소리가 들고나는 창이고 혀는 목소리를 내는 기틀이고 목젖은 성음의 관문이고 항상頏顙은 기가 나뉘어 나오는 곳이고 횡골橫骨은 신기神氣의 부림을 받아 혀의 움직임을 주관하는 곳이다. 콧물이 흘러 멎지 않는 것은 항상이 열리지 않아 기가 나뉘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회염이 작고 얇으면 숨을 내쉬는 것이 빠르고 열고 닫는 것이 매끄러워 말하기가 쉽다. 회염이 크고 두터우면 열고 닫는 것이 어려우며 숨을 내쉬는 것이 느리기 때문에 말을 더듬고 반복한다.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것은 찬 기운이 회염에 침입하여 회염이 열리지도 못하고 닫히지도 못하여 그 열고 닫는 기능이 이루어지지 못하므로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것이다"라고 대답하였다(『영추』).

○ 술에 취해서 자다가 바람을 맞으면 목이 쉬거나 말을 하지 못한다(『세의득효방』).

○ 갑자기 목이 쉬거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형소탕, 인삼형개산, 사간탕을 쓴다.

○ 어떤 병으로 갑자기 벙어리가 된 데는 행인 일곱 돈 반을 볶은 것과 계심가루 두 돈 반을 같이 진흙처럼 잘 찧어 오얏씨만 하게 솜에 싸서 입에 물고 즙을 내어 마시는데, 낮에 5번 밤에 3번 먹는다(『본초』).

○ 다른 방법으로 고죽엽을 진하게 달여 먹거나, 귤피를 진하게 달여 자주 먹는다(『본초』).

○ 풍랭風冷으로 갑자기 목이 쉬거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자소엽과 형개수 각 한 냥을 찧어 즙을 내어 술에 넣고 잘 섞어 반잔씩 따뜻하게 먹는다(단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