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因雜病失音 잡병으로 목이 쉬거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것.

중풍을 앓는 사람이 음식을 먹는 것이나 행동하는 것은 평상시와 같으나, 단지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말을 하지 못하는 것을 민간에서는 아풍瘂風이라고 부른다. 소속명탕에서 부자를 빼고 석창포를 한 돈 더하여 쓰거나, 가자청음탕을 써도 된다(『고금의감』).

○ 해수咳嗽로 목이 쉬거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인삼청폐산, 행인전, 합개환을 쓴다.

○ 담이 막혀 목이 쉬거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옥분환, 궁신산을 쓴다.

○ 허손虛損으로 파리하고 기혈氣血이 부족하여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오랫동안 말을 하지 못할 때 천진원을 쓰는데, 복용한 지 보름이 지나면 저절로 말이 나온다(『세의득효방』).

○ 노래를 너무 불러서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향성파적환을 쓴다(『만병회춘』).

○ 후두喉頭가 아프고 창瘡이 생겨서 벙어리가 된 데는 통애산을 쓴다.

○ 두창痘瘡을 앓고 난 뒤 목이 쉬거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으면 풍씨천화산을 쓴다.

○ 아기를 낳은 후에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말을 하지 못하면 복령보심탕을 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