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厥氣爲瘖 궐기로 말을 하지 못하는 것.

궐기厥氣가 후두喉頭로 치밀어올라 말을 하지 못하고 손발이 차가워지고 대변이 잘 나가지 못하면 족소음경에 침을 놓는다.
[황제가 묻기를] "갑자기 소리가 나지 않으면 침을 어떻게 놓는가?"
기백이 "족소음맥은 위로 혀와 이어져서 횡골橫骨을 얽고[絡] 회염會厭에서 끝난다. 이 혈맥을 두 차례 사혈하면 탁기濁氣가 물러간다. 회염의 맥은 위로 임맥을 얽고 있는데, 천돌에 침을 놓으면 회염에서 목소리가 나온다"고 하였다(『영추』).

○ 어떤 남자가 오랫동안 담수痰嗽를 앓았는데 갑자기 풍한風寒에 감촉되고 술과 고기를 먹어 궐기가 후두로 치밀어올라 갑자기 말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 좌우의 풍륭혈에 세 장씩 뜸을 뜨고 좌우의 조해혈에 한 장씩 뜸을 뜨니 목소리가 곧 나왔다. 이어서 화를 내리는 황금을 군약君藥으로 하고, 궐기를 사하는 행인 · 진피 · 길경을 신약臣藥으로 하고, 치미는 기운을 없애는 가자와 원기를 고르게 하는 감초를 좌약佐藥으로 하여 먹였더니 잘 나았다(『의학강목』).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