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瘖瘂有二 말을 하지 못하는 데는 두 가지가 있다.

말을 하지 못하는 것은 사기가 음분陰分에 침입하였기 때문이다. 『내경』에서는 "사기가 음분에 부딪치면 말을 하지 못하게 된다"고 하였고, 또 "사기가 음분에 침입하여 부딪치면 말을 하지 못하게 된다"고 하였다.

그러나 말을 하지 못하는 데는 두 가지 병증病證이 있다. 첫째는 '설음舌瘖'이라 하는데, 중풍으로 혀가 잘 움직이지 못하는 것이고, 둘째는 '후음喉瘖'이라 하는데, 허로虛勞로 기침을 많이 하여 목이 쉬거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것이다. 대개 설음은 혀가 움직이지 않아 말을 하지 못하지만 인후에서의 목소리는 여전하며, 후음은 단지 후두에서 목소리가 쉰 것으로, 혀 자체는 움직여 말을 할 수 있다『의학강목』.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