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腎怯與失音相似 신겁증과 실음은 서로 비슷하다.

토하고 설사하거나 크게 앓은 뒤에 비록 목소리는 나오지만 말을 하지 못하고 그러면서 약을 먹을 수 있으면, 이것은 실음失音이 아니라 신腎이 몹시 약하여 [신기腎氣가] 위로 양기와 접촉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보신지황원이 주치한다. 실음은 풍한에 감촉되어 갑자기 병이 되는 것이다(전중양).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