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년 반 전에 저희 어머니께서 대동맥박리증으로 대수술을 하셨습니다. 저녁 식사를 하시고 난 후 갑자기 숨쉬기가 곤란하다고 하셔서 급히 앰뷸런스를 불러 병원으로 가신 후 CT 찍고 각종 검사를 해 보더니 수술을 해야 한다고 병원측에서 그러더군요. 


상행과 하행 모두 대동맥박리증으로 수술을 하셨고, 협심증으로 우회 수술, 판막 이상으로 판막이식 수술, 신장 한 쪽도 문제가 있어 제거하는 수술도 했습니다. 거의 12시간 이상이 걸린것 같네요. 입원도 한 달하고도 보름정도를 더 하셨던걸로 기억합니다. 평소 고혈압이 있으셨는데 그 문제로 인해 상태가 이렇게나 악화가 된 게 아닌가 싶습니다.


겨우 걸음을 걷는 수준에서 퇴원을 하셨고, 물론 수술 직후의 상태보다는 많이 좋아지셨지만 옆에서 보고 있기가 딱할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몇 달 흐르며 순간순간 위태롭다고 느껴지는 상황도 몇 번을 겪었습니다.

그러던 중 제가 어느 책에서 심장병에는 전중혈에 콩알만한 뜸을 뜨는게 좋다는 글을 보고는 어머니께 권해드렸죠. 평소 제가 보던 민중의술에 관한 책을 틈틈이 같이 읽으셨기에 그닥 거부감 없이 뜸을 뜨셨습니다. 반신반의 하면서요.

하지만 하루 뜸을 뜨고는 바로 효과를 보시고 지금까지 열심히 뜸을 뜨고 계십니다. 처음 전중혈에 뜸을 떴는데, 수술 후 머리쪽에서 두근두근 심장 박동이 느껴지는, 그래서 잠을 편히 잘 수 없다고 하셨는데, 그 증상이 하루만에 없어졌다고 하셨습니다. 뜸 한 번으로요. 그리고 그 후로 계속 뜸을 뜨시는데 뜸자리(전중혈)에서 고름이 계속 나오더군요. 1년이 넘는 동안요. 고름이 나오는게 명현반응이 아닌가 생각되기도 합니다. 지금은 혈압도 많이 좋아지시고 약도 조금씩 줄이는 중입니다.


심장이 안 좋으신 분들께서는 꼭 전중혈에 뜸을 떠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전중혈膻中穴>


또 한가지 말씀드리자면, 수술후 어머니께서 이전에 없던 발의 냉증이 생겨서 겨울에는 거의 감각이 없는 지경까지 갔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혹시나 해서 용천혈에 사혈부항을 해드렸죠. 그랬더니 붉은 피가 나와야 할 발에서 젤리같은 투명한 물질이 나오더군요. 많이 놀랐습니다. 거품도 이상하리만치 많이 생기고, 아무튼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이후로 피가 나올때까지 젤 형태의 물질을 빼냈더니 냉증이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수술의 부작용인지, 아니면 수술중에나 혹은 그 이후에 투여한 약물 때문인지... 그런 젤 형태의 물질이 몸안에 있다는게 황당하더군요. 그 이후로 지금까지 괜찮으시고요. 


같은 증상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은 한 번 시도해보시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대동맥박리증

대동맥은 꽤 튼튼하고 두꺼운 관으로 가장 안쪽의 내막(intima), 주로 근육으로 이루어진 중막(media) 그리고 가장 바깥쪽의 외막(adventitia)의 세 겹의 벽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대동맥 박리란 어떠한 원인에서건 대동맥 내막이 찢어지면서 (intimal tear) 대동맥 내강(lumen) 안에 있던 혈액이 대동맥 중막으로 파급되어 대동맥 벽이 파급된 혈액에 의해서 내층과 외층으로 분리되는 것을 말합니다. 대동맥 박리가 시작된 지 2주 이내의 상태를 급성, 그 후의 것을 만성 대동맥 박리증이라고 합니다. 


유발요인으로는 고혈압이 가장 공통적으로 나타나며, 급성 대동맥 박리 환자의 약 80%에서 기존에 고혈압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유전적 질환인 Marfan 증후군 자체로도 유발 원인이 될 수 있으며, 그 외에도 외상이나 대동맥 축착, 중층 괴사 등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급성 대동맥 박리증에 대해 수술적 치료를 하지 않을 시 하행 대동맥만을 침범한 경우는 1개월 생존률이 약 75%인데 반하여, 상행 대동맥을 침범한 경우 2일 이내에 약 50% 가 사망하고 1개월까지 90%가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최대한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며, 상행 대동맥 박리증의 경우 몇몇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반드시 응급 수술을 시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하행 대동맥만 침범한 경우도 파열이나 파열의 임박이 의심될 때, 계속되는 흉통을 호소할 때, 내과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박리가 진행될 때 수술을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수술적 치료의 원칙은 박리 과정이 상하로 진행되는 것을 방지하고, 내막 열상 부위를 절제해주며 파열의 가능성이 가장 큰 대동맥 부위를 인조 혈관으로 치환하여 주는 것입니다. (대동맥 치환술, aortic replacement) 


전통적으로 대동맥 치환 수술에 따른 사망률과 치명적 합병증의 발생 빈도는 다른 어떠한 수술보다도 현격하게 높은 것으로 받아들여져 왔습니다. 이는 수술 전 환자의 상태가 다른 질환에 비하여 매우 불량하기도 하거니와 수술 자체가 가지고 있는 이론적인 위험 때문으로, 후자의 경우는 여러 가지 수술 기법과 체외 순환법의 발달로 많이 극복되어 온 바, 수술 성적이 현저히 향상되었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김동화 하나 여줘보겠습니다. 신약 먹으면서도 뜸 뜨는 게 문제 될까요? 정말 궁금한 사항인데 답변부탁드립니다. 2021.02.16 20:3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