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의보감] 心汗 심한

몸과마음 2013. 1. 21. 09:48


心汗 심한.

심한心汗은 다른 곳에서는 땀이 나지 않고 오직 심장 부위에서만 땀이 난다. 생각을 많이 하면 땀 역시 많이 나는데 이는 심에 병이 있는 것이다. 진애탕을 쓴다(『단계심법』).

○ 생각을 지나치게 많이 하여 심장 부위에서만 땀이 나게 되면 진애탕을 쓴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뽕나무의 두 번째 푸른 잎을 이슬을 머금은 채로 딴 다음 그늘에서 약한 불로 말린다. 이를 가루내어 두 돈씩 빈속에 미음에 타서 먹는다. 이것은 도한도 그치게 한다(『의학입문』).

○ 심한과 액한腋汗은 어른의 경우에는 심혈心血이 지나치게 왕성하여 생긴다. 얼굴이 할상 붉은 것은 이 때문이다. 어린아이는 놀라서 생긴다. 어떤 사람이 심장 부위와 겨드랑이에서 도한이 나서 그치지 않았는데, 삼귀요자를 써서 심혈을 수렴시키니 곧 나았다(『세의득효방』).

○ 심한에는 복령보심탕을 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