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의보감] 痰飮 담음

몸과마음 2013. 3. 12. 06:53


痰飮 담음.

환자가 평소에는 튼튼하였으나 병들면서 야위고 물[水]이 장腸 속을 지나면서 꾸르륵 소리가 나는 것을 담음이라고 하는데, 영계출감탕을 쓴다. 또한 "오목가슴에 담음이 있으면 가슴과 옆구리가 그득하며 눈앞이 어지럽게 된다"고 하였다(중경).

○ 담음은 물[水]이 장위腸胃에 머물러 꾸르륵 소리가 나는 것인데, 환자가 살이 갑자기 찌기도 하고, 갑자기 야위기도 한다. 신출환을 쓴다.【의학입문】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의보감] 懸飮 현음  (0) 2013.03.13
[동의보감] 溢飮 일음  (0) 2013.03.12
[동의보감] 痰飮 담음  (0) 2013.03.12
[동의보감] 癖飮 벽음  (0) 2013.03.09
[동의보감] 留飮 유음  (0) 2013.03.07
[동의보감] 飮病有八 음병에는 여덟 가지가 있다  (0) 2013.03.0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