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의보감

[동의보감] 支飮 지음

몸과마음 2013. 3. 15. 04:23


支飮 지음.

기침이 치밀어올라 기대어 숨을 쉬거나 숨이 차서 눕지를 못하고 몸이 마치 부은 것 같은 것을 지음이라고 하는데, 소청룡탕이 주치한다. 또 맥이 삭數하면 반드시 몸시 어지러운데, 이것은 본래 환자의 가슴속에 지음이 있기 때문이다. 복령오미자탕이 주치한다(중경).

○ 지음은 또한 기침이 나서 누울 수가 없으며, 이에 더하여 숨이 찬데 맥은 고르게 나타난다(중경).

○ 지음은 물이 횡격막 위에 머물러 있어서 기침이 치밀어올라 기대어 숨을 쉬거나 숨이 찬 것을 말한다.【의학입문】


'동의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의보감] 痰病有十 담병에는 열 가지가 있다  (0) 2013.03.16
[동의보감] 伏飮 복음  (0) 2013.03.15
[동의보감] 支飮 지음  (0) 2013.03.15
[동의보감] 懸飮 현음  (0) 2013.03.13
[동의보감] 溢飮 일음  (0) 2013.03.12
[동의보감] 痰飮 담음  (0) 2013.03.1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