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痰飮外證 담음의 상태가 겉으로 드러난 증상.

『영추』에서는 "팔 안쪽의 피부가 거칠어져 마른 물고기의 비늘같이 되는 것은 수水가 넘처 음飮이 된 것이다"라고 하였다.

○ 색이 선명하면 유음이 있는 것이다. 또 "맥이 대大하면 오목가슴에 유음이 있고, 환자의 등이 얼음처럼 차갑다"고 하였다.

○ 심心에 수水가 있으면 오목가슴이 뜬뜬하고 숨이 차며 물을 싫어하여 마시려 하지 않는다.

○ 폐에 수가 있으면 거품이 섞인 침[涎沫]을 토하면서 물을 마시려고 한다.

○ 비脾에 수가 있으면 기운이 없고 몸이 무겁다.

○ 간에 수가 있으면 옆구리 밑이 그득하면서 재채기를 하면 통증이 있다.

○ 신腎에 수가 있으면 오목가슴이 두근거린다(중경).

○ 담이 있으면 눈꺼풀과 눈 아래에 반드시 재나 그을음같이  거무스름한 빛이 나타난다(단심).

○ 눈꺼풀과 눈 아래에 재나 그을음같이 거무스름한 빛이 있으면 담이다.『고금의감』

○ 모든 병에 여러 가지 약을 썼으나 효과가 없고, 관맥이 복伏하면서 대大하면 담증이다. 이때는 공연단을 쓴다(단심).

○ 모든 담증痰證은 적게 먹어도 피부색이 여전하고, 모든 수증水證은 옆구리가 굳고 오목가슴이 두근거린다.『의학입문』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