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痰飮流注證 담음이 돌아다니는 증상.

환자가 갑자기 가슴, 등, 팔, 다리, 허리, 사타구니에 은근한 통증이 있어 참을 수가 없고, 근육과 뼈까지 이어져 낚싯줄을 당기는 듯한 통증이 나타나 앉으나 누우나 편안하지 않으며, 때때로 아픈 곳이 일정하지 않게 움직이는데, 세속의 의사들은 이것이 무언지 알지 못하고 주주走注라고 하여 곧 풍에 쓰는 약과 침구를 사용하는데 모두 효과를 보지 못한다. 또 풍독이 뭉쳐 옹저가 되려는 것으로 의심하여 약을 마구 쓰는데 이 역시 잘못된 것이다. 이는 담연이 가슴 위아래에 잠복하고 변하여서 이런 질환이 되는 것이다. 혹 환자가 두통으로 머리를 들지 못하거나, 정신이 어지럽고 노곤해하며 잠을 많이 자거나, 음식의 맛을 모르며 가래침이 걸쭉하여 밤에 목구멍에서 톱질하는 듯한 가래 소리가 나고 침을 많이 흘리며 팔다리가 차가우면서 저런 것은 기맥氣脈이 통하지 않는 것이니, 반신불수로 오인하는 것 역시 잘못된 것이다. 이런 질환이 있을 때 공연단만 복용하여도 병이 없어질 것이다.『세의득효방』

○ 습담이 돌아다녀 위로 올라가 팔에 침범하게 되면 팔을 잘 들지 못하고 때로는 오른쪽 왼쪽으로 옮겨다니기도 하는데, 소담복령환을 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