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臟腑異用 장과 부는 쓰임이 다르다.

『영추』에서는 "오장은 정, 신, 혈, 기, 혼, 백을 간직하고, 육부는 음식물을 소화시키고 진액을 돌게 한다"고 하였다.

○ 『내경』에서는 "오장은 정기를 저장하기만 하고 내보내지는 않기 때문에 가득 차도 실實해지지 않는다. 육부는 음식물을 소화시켜 보내기만 하고 저장하지는 않기 때문에 실해져도 가득 차지 않는다. 그 이유는 음식을 먹으면 위는 가득 차나 장은 비어 있게 되고, 음식물이 내려가면 장은 가득 차나 위는 비어 있게 되기 때문이다"라고 하였다.

○ 비, 위, 대장, 소장, 삼초, 방광은 창고의 근본이며 영기營氣가 머물러 있는 곳이므로 그릇이라고 하는데, 이들은 찌꺼기를 소화시켜 미味로 바꾸어 이를 받아들이기도 하고 내보내기도 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