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쑥뜸 체험 증언> 서울 신승준(54)씨


뜸으로 '고혈압' 극복


2004년 협심증으로 입원했고 고혈압 160~170. 혈전제, 혈압약 등 여러 가지 약을 먹어 왔다. 의사는 평생 약을 먹어야 한다고 했으며 낫기는 힘들고 더 이상 혈압이 올라가지 않으면 다행이라고 했다. 지난해 초부터 혈압을 낮추는 방법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고기 · 생선 · 우유 · 멸치 등을 제외하고 채식을 시도했지만 혈압은 떨어지지 않았다. 그 다음에는 단식도 시도했다. 한 달 가까이 단식했지만 3㎏ 정도의 체중만 빠졌을 뿐 혈압이 약간 떨어지는 것 같았으나 다시 원래대로 올라갔다. 신문에서 인산가 광고를 보게 됐고 인산의학 잡지를 받아보고 지난해 12월 설악산자연학교 캠프를 방문했다. 이곳을 방문한 이유는 모두 '저염식'을 부르짖는데 짜게 먹으라고 주장하는 이유와 쑥뜸에 대해 질문하기 위해서였다.


전중 뜸 12일 떠 건강 좋아져

캠프에서 쑥뜸 체험에 지원을 했고 전중 뜸에 도전했다. 전중 뜸을 뜨고 집에 오면서도 확신이 서지 않았다. 많은 사람들을 오랫동안 속일 수 없다고 생각했다. 죽염을 먹고 만약 혈압이 올라갔다면 누군가는 이의를 제기했을 것이다. 오랫동안 많은 이가 인산의학을 실천하는 데는 무언가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죽염은 현대의학에서 밝히지 못한 무엇이 있다고 생각했다. 올해 1월 23일부터 쌀알 크기로 시작해 점점 키워서 1분 30초에서 2분짜리 뜸을 떴다. 어느 정도 뜨니 뜨겁지가 않아 두세 번 정도는 도중에 잠이 들기도 했다. 총 12일 동안 1,501장 떠서 2월 3일 마무리했다. 하루에 한 번씩 고약을 바꿔 줬다. 저녁에 고약 밖으로 고름이 흘러나올 정도였다. 고름은 열흘이 지난 후 멈췄다. 그후부터는 거즈만 갈았고 3~4일 후에는 깔끔히 상처가 나았다.


뜸을 뜰 동안 혈압약을 먹지 않았는데 130 전후에 머물렀다. 20 이상 떨어진 것이다. 뜸을 뜨느라 병원에 가지 못했다고 하니 의사는 나를 포기했다. 아무리 좋은 것도 본인이 믿고 하지 않으면 크게 효과가 없는 것 같다. 인산의학의 다른 것은 아직 체험하지 못했지만 쑥뜸만큼은 몸이 좋아지는 것 같다. 혈압이 낮아진 것은 부수입인 것 같다. 몸이 매우 가벼워졌으며 정신적으로 안정감과 평화로움을 가질 수 있게 됐다. 이런 경험을 했기에 오는 4월에는 단전 뜸에 도전할 생각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