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五臟死期 오장병의 죽는 시기.

『내경』에서는 "오장은 병기病氣를 자기가 생生하는 곳에서 받아서 자기가 이기는 곳에 전하며, 그 기는 자기를 생하는 곳에 머무르다가 자기가 이기지 못하는 곳에 가서 죽는다. 병이 들어 죽게 될 때는 반드시 병을 먼저 전하여 자기가 이기지 못하는 데 이르러 죽는다고 하는데, 이것은 기가 거꾸로 돌기 때문에 죽는 것이다. 간은 기를 심[자기가 생하는 장臟]에서 받아 비[자기가 이기는 장]에 전하고, 그 기는 신[자기를 생하는 장]에 머물러 있다가 폐[자기를 이기는 장]에 가서 죽는다. 심은 기를 비에서 받아 폐에 전하고, 그 기는 간에 머물러 있다가 신에 가서 죽는다. 비는 기를 폐에서 받아 신에 전하고, 그 기는 심에 머물러 있다가 간에 가서 죽는다. 폐는 기를 신에서 받아 간에 전하고, 그 기는 비에 머물러 있다가 심에 가서 죽는다. 신은 기를 간에서 받아 심에 전하고, 그 기는 폐에 머물러 있다가 비에 가서 죽는다. 이것이 모두 역사逆死인 것이다. 하루 밤낮을 다섯으로 나누니, 이것으로써 죽을 때가 아침인지 저녁인지를 미리 알 수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