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의보감

[동의보감] 膽腑 담부

몸과마음 2014. 1. 18. 14:26





膽形象 담의 형상

담의 색은 검고 모습은 매달린 표주박 같은데, 간肝의 짧은 엽葉 사이에 붙어 있다. 담의 무게는 두 냥(석 냥이라고 한 곳도 있다) 세 수銖이고, 담즙[精汁]은 세 홉을 담을 수 있는데, 나가고 들어오는 구멍이 없다.『의학입문』

○ 간의 남은 기가 담으로 넘쳐 들어가 모여서 담즙[精]이 된다. 이렇게 안으로 담즙을 저장만 하고 내보내지 않기 때문에 밖으로 사물을 밝게 볼 수 있다. 담은 청정지부淸淨之腑이기 때문에 눈과 통할 수 있다.『맥결』


膽部位 담의 부위

담은 겨드랑이를 주관하는데, 양쪽 겨드랑이와 결분缺盆이 모두 담이 지나가는 길이다.『의학입문』

○ 일월혈日月穴 두 개는 담의 모혈募穴인데, 젖으로부터 아래로 3번째 늑골의 끝과 기문혈 다섯 푼 아래에 있다. 등에서는 담수혈膽兪穴 부위에 해당하는데, 10번째 척추 밑 양쪽에 있다. 이곳이 담에 해당하는 부위이다.『동인침구경』


膽主決斷 담은 결단을 주관한다

담은 금金에서 생기는데, 금은 굳셈[武]을 주관하므로, 중정지관中正之官이 되어 결단을 내린다. 품부받은 바가 강하고 결단을 잘 내리고 행동이 바르며, 의심과 사사로움이 없는 사람은 담의 기가 바르기 때문이다.『의학입문』


膽外候 담의 상태가 겉으로 드러난 증후

아래 눈두덩이가 크면 담이 옆으로 달린 것이다.

○ 간의 상태는 손톱의 상태와 상응하는데, 손톱이 두텁고 색이 누러면 담이 두텁고, 손톱이 얇고 색이 붉으면 담이 얇다. 손톱이 단단하고 색이 푸르면 담이 팽팽하고[急], 손톱이 눅눅하고 색이 붉으면 담이 늘어져 있고, 손톱이 곧고 색이 희면서 금이 없으면 담이 곧고, 손톱이 일그러지고 거무튀튀하며 금이 많은 것은 담이 맺혀 있는 것이다.『영추』


膽傷證 담이 상하는 근거

담은 용감한 것인데, 잘 놀라고 두려워하면 담이 상한 것이다.

○ 얼굴이 파리하고, 얼굴색이 없는 것은 담이 두려움을 받은 것이다.(자화)


膽病證 담병의 증상

담에 병이 들면 한숨을 잘 쉬고 입이 쓰며 토하면 쓴 즙이 섞여나오고, 가슴이 두근두근하며 누가 잡으러오는 것같이 두려워하고, 목에 무언가 낀 것 같은 소리가 나고 자주 침을 뱉는다.(영추)

○ 왼쪽 5번째 늑골 속이 아프고 답답하며, 혈이 뭉쳐 영癭과 마도馬刀가 생긴다. 또 담의 증후는 목구멍咽門에 나타나므로, 열이 몰려 막히면 목구멍이 헐며 붓고 아프다.『의학입문』

○ 담병은 대개 추웠다 열이 났다 한다.『의학입문』


膽病虛實 담병의 허실

담이 허하면 두렵고 무서워서 혼자 자지 못하고, 담이 실하면 화를 잘 낸다.

○ 담이 실하면 화를 잘 내고 용감해지며, 담이 허하면 잘 두려워하고 용감하지 못하다.

○ 담이 허하면 잠을 자지 못하고, 담이 실하면 자꾸 잠을 자려고 한다.『의학입문』


膽病治法 담병의 치료법

담이 허한 데는 인숙산을 쓰고, 담이 실하면 반하탕을 쓴다.

○ 소시호탕은 추웠다 더웠다 하는 것을 치료하는데, 바로 소양경을 주치하는 약이다. 물에 달여 찌꺼기를 가라앉힌 다음 따뜻하게 먹으면 담으로 잘 들어간다.『의학입문』


膽絶候 담의 기가 끊어진 증후

은 족소양경인데, 그 기가 끊어지면 귀가 먹고 온몸의 뼈마디에 힘이 없어지고 눈이 놀란 것처럼 되면서 목계가 끊어진다. 목계가 끊어지면 하루 반 만에 죽는다. 죽을 때는 얼굴빛이 먼저 창백해졌다가 곧 죽는다.『영추』

○ 담의 기가 끊어지면 7일 만에 죽는데 어떻게 알 수 있는가? 눈썹이 기울어지는 것으로 안다.『맥경』


膽腑導引法 담부의 도인법

평좌하고 양쪽 발바닥이 서로 닿도록 마주 대고 머리를 쳐든다. 그런 다음에 양손으로 발목을 잡아당겨 흔들기를 15번 한다. 또 대좌를 하고 앉아 양손으로 바닥을 딛고 몸을 든 다음 허리와 척추에 15번 힘을 준다. 그러면 담에 생긴 풍독風毒과 사기를 없앨 수 있다.(구선)




'동의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의보감] 小腸腑 소장부  (0) 2014.04.17
[동의보감] 胃腑 위부  (0) 2014.01.28
[동의보감] 膽腑 담부  (0) 2014.01.18
[동의보감] 腎臟 신장  (0) 2013.12.15
[동의보감] 肺臟 폐장  (1) 2013.11.03
[동의보감] 脾臟 비장  (0) 2013.10.0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