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국·독일 연구팀 "노화 속도와 관련된 철 대사 관여 유전자 확인"

영국과 독일 연구팀이 혈액 속에 철 성분이 얼마나 있느냐가 노화 속도를 늦추는 데 중요하다는 유전자 연구 결과를 내놨다.

영국 에든버러대학과 독일 막스플랑크 노화생물학연구소 연구팀은 17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서 100만명 이상의 유전자 데이터를 분석, 철 성분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들이 노화 속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사람마다 노화 속도가 다른 이유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되는 노화 관련 유전자들을 확인했다며 이 연구 결과는 적절한 수준의 혈중 철분 농도 유지가 건강한 노화와 장수에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생물학적 노화 속도는 사람마다 다르고, 노화가 진행될수록 심장질환이나 치매, 암 같은 치명적인 질환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다.

연구팀은 3개의 공공데이터(Zenodo·Edinburgh DataShare·Longevity Genomics)에서 175만명의 유전정보를 취합, 수명과 건강수명, 예외적인 장수 등 노화 특성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정보를 검색했다.

이를 통해 수명과 건강수명, 장수에 모두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유전자자리(loci) 10개를 찾아내고, 철분과 연결된 유전자들의 발현 정도가 수명과 건강수명, 장수 등에 영향을 주는 노화 속도와 관련이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혈액 속 철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들이 건강한 노화 진행에 부분적으로 관여한다는 사실을 통계적 방법으로 검증했다.

혈중 철분 농도는 음식의 영향을 받는데, 농도가 지나치게 높거나 낮으면 파킨슨병이나 간 질환, 감염에 대한 저항력 저하 등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철분 대사에 영향을 끼치는 약을 설계하는 것이 노화 현상을 극복하는 다음 단계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동교신저자인 에든버러대학 폴 티머스 박사는 "이 결과는 혈중 철분 농도가 높으면 건강수명이 줄어들고, 이를 적절히 억제하면 노화 관련 질병을 예방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철 성분이 많은 붉은 고기 섭취가 심장질환 같은 노인성 질환과 관련이 있는 이유를 설명해주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