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精爲身本 : 정精은 몸의 근본이다

<영추>에서는 "남녀가 만나 교합하여 사람의 형체를 이루는데, 항상 몸이 생기기 전에 먼저 생기는 것이 정精이다. 정은 몸의 근본이다"라고 하였다.

또한 "오곡五穀의 진액이 서로 조화롭게 합해져서 기름덩어리처럼 되는데, 이것이 몸 안의 뼛속으로 스며들어가 골수와 뇌腦를 보補하고 더해주며 아래의 넓적다리 안쪽으로 흘러간다. 음과 양이 조화롭지 못하면 진액이 넘쳐 아래의 음부陰部로 흘러내리게 되는데, 이것이 지나치면 허약해지고, 허약해지면 허리와 등이 아프며 정강이가 저리게 된다"고 하였다.

또 "골수는 뼈를 채우는 것이다. 뇌는 골수가 모이는 곳[수해髓海]으로, 수해가 부족하게 되면 머리가 도는 것 같고, 귀가 울리며, 정강이가 시큰거리며 아프고, 눈에 무엇인가 가려져 어지럽게 된다"고 하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