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精爲至寶 : 정은 지극히 보배로운 것이다

'정精'이란 가장 좋은 것을 말한다. 사람의 정은 가장 귀한 것이지만 그 양은 매우 적어서 온몸의 정을 다 합하여야 모두 한 되 여섯 홉이 된다. 이것은 남자가 16세까지 정을 배출하지 않았을 때의 분량으로, 한 근의 무게가 됨을 말한다. 정을 쌓아 가득히 채우면 석 되가 되고, 정을 손상하거나 잃으면 한 되가 채 안 된다.

정과 기는 서로를 길러주는데, 기가 모이면 정이 가득하게 되고 정이 가득하면 기가 왕성하게 된다. 매일 먹는 음식의 정미精微로운 것이 정이 되기 때문에 '곡식'을 뜻하는 '미米'와 '생명의 푸른빛, 왕성함'을 뜻하는 '청靑' 자를 합쳐서 글자를 만들었다.

사람이 16세가 되면 정을 배설하게 되는데, 한 번 성교를 할 때마다 한 홉 분량의 정이 줄어든다. 잃어버리기만 하고 더해주지 않으면 정이 고갈되어 병이 생기게 된다. 그러므로 욕정을 절제하지 못하면 정이 소모되고 정이 소모되면 기가 쇠약해지고 기가 쇠약해지면 병이 생기고 병이 생기면 몸이 위태로워진다. 그러므로 어찌 정이라는 것을 인체의 가장 귀한 보배라고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양성>


○ 『선서』에서는 "음양의 도는 정액을 보배롭게 여기니, 삼가 정精을 지키면 오래 살 수 있다"고 하였다. 어떤 경전經典의 시詩에서는 "도를 닦는 데는 정이 보배이니, 보배를 지닐 때는 마땅히 비밀스럽게 하여야 한다. 정이란 다른 사람에게 베풀면 사람을 낳고 나에게 머무르게 되면 나를 살아가게 한다. 아기를 만들기 위한 것도 마땅하지 않은데 하물며 헛되어 버리겠는가? 정을 버려 손상됨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니, 그러면 빨리 노쇠하여 수명이 줄어들게 된다. 사람에게 있어 보배롭게 여길 만한 것은 목숨이고, 아낄 만한 것은 몸이며, 가장 중하게 여길 만한 것은 정이다. 간肝의 정이 든든하지 못하면 눈이 어지럽고 광채가 없어지며, 폐肺의 정이 부족하면 피부와 근육이 마르고, 신腎의 정이 견고하지 못하면 신기神氣가 줄어들고, 비脾의 정이 든든하지 못하면 치아가 들뜨고 머리카락이 빠지게 된다. 만약 진정眞精이 소모되어 없어지면 바로 질병이 생겨서 죽음에 이르게 된다"고 하였다.


○ 상천옹은 "정精은 기氣를 생기게 하고 기는 신神을 생기게 하는데, 온몸을 기르고 지키는 데 있어 정보다 더 큰 것이 없다. 양생을 하는 사람들은 무엇보다도 정을 보배롭게 여긴다. 정이 가득 차면 기가 왕성하고, 기가 왕성하면 신神이 왕성하고, 신이 왕성하면 몸이 건강하고, 몸이 건강하면 병이 적어 몸 안으로는 오장五臟이 널리 번성하며, 겉으로는 피부가 윤택하고 얼굴에서 빛이 나며 눈과 귀가 총며하고 늙어서도 더욱 건강하다"고 하였다.


○ 『황정경』에서는 "서둘러 정실精室을 지켜 헛되게 배설하지 말고 잘 막아서 보배롭게 여기면 오래 살 수 있다"고 하였다.




한의학에서는 정精기氣신神을 중요시 여기는데 우리가 학교에서 배워왔던 서양 과학의 개념이 아니라 참 모호하게 느껴집니다. 또한 남성의 정精에 대해서는 언급이 있지만 여성의 정이란 어떤 것인지 윗글만 읽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서양에서는 적절한 성관계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하지만 윗글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정은 무조건 아끼는 것이 정답이겠군요. 그래서 한의학에서는 몸에 병이 있는 사람에게 방사를 절대 금지하였나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