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氣爲呼吸之根 기는 호흡의 뿌리이다.

『정리』에서는 "사람이 처음 생명을 받아 태어날 때, 자궁 안에서는 어머니의 호흡을 따라 호흡하다가 이윽고 태어나 탯줄을 자르면 한 점의 참으로 신령한 기氣가 배꼽 밑에 모인다. 사람은 기가 가장 우선하니 호흡보다 앞서는 것이 없다. 눈, 귀, 코, 혀, [몸뚱이], 뜻[意](이것을 육욕六慾이라 한다)은 모두 기에서 비롯된 것이며, 이 기가 아니라면 소리, 빛깔, 냄새, 맛, 감촉, 법法을 모두 알 수 없을 것이다. 내쉬는 기는 하늘의 근원과 사귀고, 들이마시는 기는 땅의 근원과 사귄다. 사람의 몸에서 기는 하루에 180장丈을 돈다"고 하였다.

○ 『참동계』에서는 ... 숨을 내쉬면 기가 나가니 양陽이 열리는 것이며, 들이쉬면 기가 들어오니 음이 닫히는 것이다. 대개 사람의 음양은 천지의 음양과 서로 비슷하다. ...

○ 장주는 "진인眞人은 발뒤꿈치로 호흡하고, 보통 사람은 목구멍으로 한다"고 하였는데, 대개 기가 하초下焦에 있으면 그 호흡이 깊고 멀며, 기가 상초上焦에 있으면 그 호흡은 촉급하니, 의미가 비슷하다.



○ 상초上焦 : 횡격막 위의 부분으로, 심장과 폐를 포괄하는 부위를 이르는 말. 삼초(三焦)의 하나이다.
○ 중초中焦 : 비장, 위장, 간장 등을 중심으로 하는 복부를 이른다.
○ 하초下焦 : 배꼽 아래의 배를 이르며, 신장, 대장, 소장, 방광 따위가 이에 속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