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肺主氣 폐는 기를 주관한다.

『내경』에서는 "폐는 기氣를 주관한다"고 하였고, 또 "모든 기는 다 폐에 속한다"고 하였다. 왕빙의 주注에서는 "폐에는 6개의 엽葉과 2개의 이耳가 있으며, 엽 속에는 24개의 구멍이 나란히 나 있어 [모든 장기에] 음양의 맑고 탁한 기를 나누어 펼쳐준다"고 하였다.

○ 또 "폐는 기를 저장하므로 기가 너무 많으면 숨이 가쁘고 기침을 하며[喘咳] 기가 치받쳐오르고[上氣], 기가 부족하면 호흡이 술술 빠지고[利], 그 말소리에 힘이 없다"고 하였다.

○ 『영추』에서는 "전중膻中은 기의 바다이다(전중은 폐가 기거하는 방이다). 기가 너무 많으면 가슴과 얼굴이 모두 붉어지고, 부족하면 힘이 없고 말을 많이 하지 못한다"고 하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