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氣爲諸病 기는 모든 병의 원인이 된다.

주진형은 "온몸을 돌아서 [사람을] 살리는 것이 기氣이다. 진실로 [칠정七情으로] 속을 상하지 않고 밖으로부터 [외사外邪를] 받지 않는다면 어찌 기병氣病이 있을 수 있겠는가. 냉기冷氣, 체기滯氣, 역기逆氣, 상기上氣는 모두 폐가 화사火邪를 받고 기가 올라타서 변화한 증상으로, [기가] 오르기만 하고 내려가지 않고 청도淸道를 훈증熏蒸하여 심하면 극劇한 병이 된다. 『국방발휘』에서 신향조열辛香燥熱한 약을 사용한 것은 화火로써 화火를 다스린 것이다"라고 하였다.

○ 장종정은 "모든 병은 기에서 생기며 모든 통증은 기로 말미암은 것이다"라고 하였다.

○ 『만병회춘』에서는 "풍風으로 기를 상하면 동통疼痛이 생기고, 한寒으로 기를 상하면 전율戰慄이 생기고, 서暑로 기를 상하면 열민熱悶이 생기며, 습濕으로 기를 상하면 종만腫滿이 생기며, 조燥로 기를 상하면 폐결閉結이 생긴다"고 하였다.

○「서례」에서는 "물고기는 물에서 살듯이 사람은 기 속에서 살며, 물이 탁하면 물고기가 마르듯이 기가 혼란스러우면 사람은 병이 생긴다. 사기가 사람을 손상시키는 것은 매우 심중하다. 경락이 이미 이 사기를 받아 장부에 전하여 들어가게 되면 그 [장부의] 허실과 한열에 따라 병이 형성되며, 병은 또한 서로 변화를 미쳐 다른 병을 만드니 그 변화가 매우 광범위하다"고 하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