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心澹澹大動 심장이 늘 크게 두근거리는 것.

『의학강목』에서는 "심장이 크게 두근거리는 것[心澹澹動]은 담痰이 작용하였기 때문으로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않아도 심장이 스스로 뛰는 것을 말한다. 놀라거나 두려워하여도 심장이 두근거리는데[心中澹澹], 이는 두려워하거나 놀라서 심장이 뛰는 것을 말한다"고 하였다.

○『영추』에서는 "수궐음맥이 뛰면[是動] 심장이 크게 두근거린다"고 하였고, 또 "담병膽病이 들면 가슴이 두근거리고 누가 잡으러올 것처럼 두려워한다"고 하였다.
...

○ 심종心忪은 심장이 두근거리는 것[忪]이 아니다. 『내경』에서는 "위胃의 대락大絡을 허리虛里라 하는데, 횡격막을 뚫고 폐에 연결되어 왼쪽 젖 밑으로 나와 그 뛰는 것이 옷 위로 드러난다. 원래 그 맥은 종기宗氣이다"라고 하였으므로, 허하면서 담痰이 있으면 [종기가] 움직여 갑자기 한바탕 열이 나곤 하는 것이 심종이다(『침구자생경』).


댓글
댓글쓰기 폼